어느 노인의 유언장

100세 시대 조회 수 1954 추천 수 0 2014.06.05 13:42:52
어느 노인의 유언장

(이 글은 계산 이상식선생의 문인화 세계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조금 길지만 다 읽으시면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질 것입니다.)
 

아내를 잃고 혼자 살아가는 노인이 있었다.
젊었을 때에는 힘써 일하였지만 이제는
자기 몸조차 가누기가 힘든 노인이 되었다.
 
장성한 두 아들은 처자식을 먹여 살리느라
아버지를 돌보지 않았다.
어느 날 노인은 목수를 찾아가
나무 궤짝 하나를 주문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집에 가져와 그 안에 유리 조각을 가득 채우고
튼실한 자물쇠를 채웠다.
 
어느 날 아들이 아버지 집에 와서
아버지의 침상 밑에 못 보던 궤짝 하나를 발견했다.
아들들이 그것이 무어냐고 물으면
노인은 신경 쓰지말라고 말할 뿐이었다.
 
궁금해진 아들들은 아버지가 없는
틈을 타서 그것을 열어보려 하였지만
자물쇠로 잠겨져 있어서
안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알 수 없었다.
 
궁금한 것은 그 안에서 금속들이
부딪치는 소리가 나는 것이었다.
아들들은 속으로 '그래! 이건 아버지가
평생 모아 숨겨 놓은 금덩이 아니야?'
 
아들들은 그때부터 누구 먼저 할 것 없이 서로
아버지를 모시겠다며 이상한 효심이 넘쳤다.
그리고... 얼마 뒤 노인은 돌아가셨고
아들들은 장례를 치룬 후 침이 마르도록 기다리고
기다렸던 그 궁금한 궤짝을 열어 보았다.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
깨진 유리 조각만이 가득 들어 있는 것이었다.
두 아들은 화를 내었다. 서로 쳐다보며 소리없이 말했다.
"당했군!"
 
그리고 궤짝을 멍하니 바라보는 동생을 향해
"왜? 궤짝이 탐나냐? 그럼, 네가 가져라!"
막내아들은 형의 말을 들었는지
못들었는지 한참 동안 그 자리에 서 있었다.
충격을 받은 것이었다.
 
적막한 시간...1분, 2분, 3분.
아들의 눈에 맺힌 이슬이 주루룩 흘러내렸다.
막내아들이 그 궤짝을 집으로 옮겨왔다.
 
‘나뭇가지가 조용하려 해도 바람이 쉬지 않고
자식이 효도하려 해도 어버이는 기다려주지 않는다.’
 
옛글을 생각하며,
아버지가 남긴 유품 하나만이라도
간직하는 것이 그나마 마지막 효도라 생각한 것이다.
 
아내는 구질구질한 물건을 왜 집에
들이느냐며 짜증을 냈다. 그는 아내와 타협을 했다.
유리 조각은 버리고 궤짝만 갖고 있기로...
궤짝을 비우고 나니,
밑바닥에 편지 한장이 들어있었다.
 
막내아들은 편지를 읽어내려 가며
엉엉 소리 내어 울기 시작했다.
나이 마흔을 넘긴 사나이의 통곡 소리에
그의 아내가 달려왔다. 아들딸도 달려왔다.
 
그 글은 이러하였다.
첫째 아들을 가졌을 때, 나는 기뻐서 울었다.
둘째 아들이 태어나던 날, 나는 좋아서 웃었다.
그때부터 삼십여년 동안, 수천 번 아니, 수만 번
그들은 나를 울게 하였고, 또 웃게 하였다.
 
이제 나는 늙었다.
그리고 자식은 달라졌다. 나를 기뻐서 울게 하지도 않고,
좋아서 웃게 하지도 않는다.
내게 남은 것은 그들에 대한 기억뿐이다.
 
처음엔 진주 같았던 기억이
중간엔 내 등뼈를 휘게 한 기억으로
지금은 사금파리, 깨진 유리처럼 조각난 기억만 남아있구나!
 
아아, 내 아들들만은... 나 같지 않기를...
그들의 늘그막이 나 같지 않기를...
 
아내와 아들딸도 "아버지!" 하고 소리치며
아버지의 품으로 뛰어들었다. 아내도 그의 손을 잡았다.
네 사람은 서로 부둥켜안고 울었다.
 
- 노용삼 / 정리(실버홈 이사장) -
 
-----------------------------------------------
 
그런 일이 있은 다음부터 이들 집안에서는
즐거운 웃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날이 없었습니다
 
- 가족에게는 같은 피가 흐릅니다 -

퍼온 글...


DSC_5815.jpg

[사진 김성수 작가  ]Copyright©미주타임즈


무단 전재·복사는 법의 저촉을 받을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 100세 시대 어느 노인의 유언장 file 2014-06-05
22 100세 시대 Finding Your Way After the Death of a Spouse file 2013-09-11
21 100세 시대 노인목회란 무엇인가? file 2013-07-07
20 100세 시대 제5차 LA카운티 정신건강국 세미나 (2013년 7월 25일)) file 2013-07-03
19 100세 시대 90세까지 건강하게 사는 법 file 2013-07-02
18 100세 시대 노년의 썰렁함 (왕상1:1) - 김성현 이정옥의 큐티칼럼 2013-06-21
17 100세 시대 [LA] 효사랑선교회 - 실버 가정상담실 개설 file 2013-01-07
16 100세 시대 [성경공부] 다시 드리는 예배(역대하 29:20~29) 2012-03-21
15 100세 시대 누구를 따라갈 것인가(역대상 17:1~11) 2012-03-20
14 100세 시대 [성경공부] 영적 전투 (역대하 32:9~23) 2012-03-19
13 100세 시대 내려놓는 삶 2012-03-16
12 100세 시대 내가 엎드렸던 차가운 바닥 2011-12-23
11 100세 시대 예수님과 노인 2011-12-21
10 100세 시대 '얼굴'의 의미 2011-12-20
9 100세 시대 교회가 감당해야 할 21세기 과제, 노인목회 2011-12-19
8 100세 시대 세 가지 감사 2011-12-16
7 100세 시대 노인의 날 2011-12-14
6 100세 시대 어느 원로의 12가지 신념 2011-12-13
5 100세 시대 노인에게서 배우는 참 신앙 2011-12-13
4 100세 시대 지역사회 노인에게 믿음과 소망을 심는 사역 2011-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