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잔 정.jpg

 

 

 

“만일 꼭 암에 걸릴 운명이라면 여성은 갑상선암, 남성은 전립선암에 걸리십시오. 예후가 아주 좋으니까요.” 갑상선 종양으로 고생하는 여대생에게 내가 한 농담이다.

 

여러 수준의 증상이나 합병증에 차이가 많은 육체적 질병과 마찬가지로 정신과 병 중에도 정도의 차이가 많다. 그 중에 가장 증상이 양호하고 치료에 잘 반응하여 예후가 탁월한 병이 주의산만증이다.


그리고 몸의 병처럼(사실상 정신과 병도 몸의 일부인 두뇌라는 장기의 화학물질 불균형에 의한 병이니, 엄밀히 말하면 몸의 병이지만) 정신적인 질병도 진단이 빠를수록 좋다. 누구보다도 환자 자신에게 말이다.


아무리 결심하고 노력해도 똑 같은 잘못을 반복하는 자신이 얼마나 밉고 한심하겠는가! 결국은 자신을 나무라는 주위 사람들에게 그 화가 겨냥되고 결과적으로는 가족이나 친구들과의 관계도 영향을 받아서 본인이 ‘나는 별 볼일 없고 모두가 나를 미워해!’라는 열등의식을 갖게 되기 싶다. 사실 이들의 대부분은 사랑과 정열이 많고 감정이 예민해서 어떻게는 다른 사람들을 기쁘게 해서 칭찬받고 싶은 욕망이 굴뚝 같은데 말이다. 그러니까 감정의 타격도 그만큼 더 클 수밖에…….

 

쉽게 지루해 하거나 그룹 학습을 요하는 경우 아이가 딴 생각에 쉽게 빠지고 부모나 선생님 말을 알아듣지 못해서(듣기는 들었는데)  몇 번이나 되묻고, 주위 아이들과 말이 많아 주의를 듣고 손가락을 꼼지락거리거나 움직이며,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을 못 참는 아이들이 여기에 속한다.

 

모든 어린이들이 어린 나이에는 대부분 이런 행동을 한다. 나이가 들어서 일곱 살이 되었는데도 5세처럼 행동하면 문제가 되는 것이다. 아니면 아홉 살짜리가 일곱 살처럼 행동하거나 일곱 살이 된 아이의 전두엽 기능 중 감정을 제압하고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5살 정도에 그친 셈이다. 따라서 MRI나 CAT Scan 검사에는 아무 이상이 없다.

 

게다가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 경기 중이나, 그림을 그릴 때, 컴퓨터 게임 중에는 기막히게 집중력이 강해진다. 왜냐하면 자신이 좋아하니 흥분이 되고 재미가 있어서 도파민(dopamine)이나, 노어 에피네프린(nor epinephrine) 같은 각성을 촉진하는 뇌전파 물질이 자신의 뇌에서 쏟아져 나와서 주의 집중이 강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런 아이들이 지루한 공부 시간에도 충분한 각성 기능을 하도록 약물을 통해서 도파민이나 Nor epinephrine을 공급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 방법이다. 하여 아이가 ‘나도 노력하면 집중이 되네!’라는 성공을 맛보면서 자신을 존중하고 타인들을 신임하게 된다.

 

약물 이외에도 개인이나 집단 상담, 가족 치료, 운동 등등이 있으나 아직까지의 연구에서는 약물 치료가 가장 효과적이다. 마치 췌장에 화학 물질 불균형이 생겨서 당뇨병이 있다면 체중 조절, 영양식, 운동, 스트레스 조절 등의 치료법과 함께 인슐린이나 기타 약물 치료가 가장 중요한 사실과 비슷한 이유이다.

 

아이들의 전두엽은 타고 나서부터 25세 - 30세까지도 성장한다. 따라서 그 전까지는 덜된 인간 상태이니 늘 희망이 있는 셈이다. 그러니 아이가 잘하는 것을 우선 강조하고 길러주자! 그래야 자신의 몸에서 생성되는 각성 물질의 도움으로 성공을 맛보고 성취하며 자신감을 기를 테니까. 게다가 이들은 부모님이나 친구들에게 잘 보여서 칭찬을 받으려는 욕구가 남보다 백 배가 넘는 기분파들 아닌가!

 

대부분 대학갈 때쯤이면 자신이 문제 해결하는 능력이 생기고, 산만증 증세도 50%에서는 사라지니 차차 약물 복용의 필요도 없어진다. 잘해야 칭찬하는, 과거 우리 식의 육아방법을 뛰어 넘어서 칭찬받기가 쉬운 분야를 부모가 찾아내어 북돋아 주다보면 결국은 두뇌 전체의 성숙 덕분에 자신과 남들을 사랑하고 인생을 즐기는 어른으로 커갈 것이다. 주정뱅이와 자살, 정신병자가 많았던 가문에서 태어난 케네디 대통령의 성공도 이를 뒷받침하는 사례이다.

 

오늘부터 우리 아이가 좋아하고 또 잘하는 것들이 어떤 것인지 눈이 뚫어지게 찾아보자. 그리고 얼른 잘하는 것을 찾아내어서 북돋아 주자. 자신을 자랑스레 여기는 부모님이 있다고 믿는 아이는 인생에서 대기만성을 할 테니 너무 조바심하지 말자.

Jet Blue 비행사를 일으킨 CEO나, 킹코회사를 만들었던 Mr. Kinko도 주의산만증 환자들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76 [신승호] 귀 있는 자 2014-04-15
175 [수잔정] 학원 선생님들의 공로 2014-04-15
174 [사무엘송] 소망 - (1) 왜 소망해야 하는가? 2014-04-11
173 [송택규] 영생나무와 선악과의 비밀 2014-04-08
172 [수잔정] 박지혜 이야기 2014-04-08
171 [유영성] 전인적 회개의 정신 2014-04-05
170 [신영민] 문을 나서기 전 2014-04-03
169 [사무엘송] 소망 - 한국교회는 ‘Not yet’을 위해 달려가는 것이 아니라, ‘Already’를 누리려고만... 2014-04-02
168 [수잔정] 인종차별의 배타적 심리 2014-03-31
167 [유영성] 뽕짝 찬양이라고? 웃겨~ 2014-03-28
166 [신영민] 가면을 쓰십시오 2014-03-28
165 [사무엘송] 믿음 - (3) 믿음은 행함이다 2014-03-25
164 [수잔정] 행복한 정신과 의사 2014-03-25
163 [유영성] 노아의 반격 2014-03-25
162 [신승호] 생활적인 재능 2014-03-21
» [수잔정] 주의산만증을 가진 많은 어른들이 성공하는 방법 2014-03-21
160 [사무엘송] 믿음 - (2) 믿음은 신뢰이다 2014-03-19
159 [신영민] 두 포도주 2014-03-18
158 [송금관] 동성결혼 어찌하나! 2014-03-18
157 [유영성] 어게인(Again) 2014-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