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복음화는 과연 가능 한 것일까..

 

이 물음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은 어렵다 , 또는 볼가능하다 , 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필자가 20년 동안 일본에서 생활 하면서 겅험하고 일본 문학과  일본 문화를 연구한 결과로   볼 때에 < 가능 하다 >  라는  해답을 얻

 

을 수 있었다.  일본 복음화의  가능성에 대해 언급 하기 위해서는  먼저  일본의 3대 종교를 들어서 말할 수 있다.

 

 

그렇다면 , 일본의 3대 종교란 어떤 것들이 있는가?

 

첫째, 일본의 역대 천황을 비롯한  삼라만상릐 다신을 신봉하고 있는 신도가  있고, 둘째로, 4세기경에  왕인 박사가

 

 유교및 한자와 함전해주어서 토착화 된 불교가 있다.

 

  세째로,14_16세기의 아즈치모모야마 시대를 비롯하여 에도 시대에 프란시스 자비에르 선교사에의해서  포교된 카롤릭

 

 (1800년 대 이후의 프로테스탄트는  그 형태가 다르지만 동일한 것으로 간주한다) 을 비롯한  기독교를 들 수 있다.

 

일반이들이 말하길 선진국이면서도 일본이들이 신봉 하고  있는  국가적인 종교인 신도가 에니미즘 토템 사상에 그치는 미개적인

 

 종 교국가라는 점을 수없이 지적하고 있다.

 

이는  서양의 선진국이 대부분이 기독교국가라는 점에 비교할 때 신기하고 그지 없는  흥미진진한  애기이다. 일본의 경우 대부분이

 

기독교 국가인 서양이나 힌두교의 불교의 나라인 인도, 아랍제국의 이슬람교가  유일신을 믿는 종교이고, 다른 종교와 혼용 되지 않

 

은  단일 종교인데 반하여  일본의 경우,  신도와 불교의 습합  ( 종교융합) , 기독교와 불교, 또는 신도의 습합 현상을 확인 할 수

 

있다. 예를  들자면, 장례식인데 일본의 경우 장례식이 끝나면 화장을 하여 죽은  사람의 뼈를 수습하여 대부분 가족 무덤에  안장

 

하지만, 그 일부분을 집안에 두면서 죽은 사람의 위패와 함게 수납해 둔다.

 

 

이는, 신도의 신자뿐 아니라 불교 신자들도 일부의 기독교 신자들도 동일한 장례 문화를 갖고 있다.

 

서양이나 다른 국가들의 경우 죽은 사람의 유체를 묘지에 안장하는 것이 보편적인데 일본의 경우  불교도 기독교도 신도와 

 

습합을  이루어 형성된 일본 특유의 종교로 변신하여   기독교 신자들 마저도  죽은 사람의 유골을 무덤과 자택, 내지 교회의

 

예배당에까지 유골 상자를 배치하고 해마다 제사를  지내는  불교 신도 기독교가 혼재된   일본적인 불교, 일본적인 기독교로

 

바뀌었다.  

 

이처럼 일본은 대륙으로 부터  유입된 고유 문화이든  해양을 통해 전래된 서양 문화든  자신들의 생활 공간인 일본 열도에  맞추는

 

형태로 문화를 수용하였다. 그런데, 여기서  필자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일본이 결코 신도나 불교국가가 아니라는 것이다.

 

즉 , 14_16세기의 아즈치모모야마 시대와 에도 시대에 네덜란드와 포루투칼 선교사에 의해 기독교가 전래된 이래 40만이라는

 

커톨릭 신자가  있었고,  10만에 가까운  가구레기스탕( 숨어 있는 기독교인)의 순교의  피가 뿌려진 기독교 국가이기도 했던 점에

 

주목을 할 때에  일본이 선진국이 왜 될수 있었던가에 대한 의문은 곧 순교의  피가  뿌려진 나라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은혜로

 

선진국 , 제2의 경제대국이 될 수 있었다고   재해석을 해 본다.

 

따라서 , 종교의 박물관이요, 미신의 보고가 되어 버린 일본이지만 , 10만의 기독교인들의  순교의 피가 뿌려진 땅이기에    일본의

 

선교는 가능 하다고 말하고 싶다.

 

비근한   실례로 일본의 대표적인 크리스찬 소설가인 < 침묵> 이라는 소설을  통해서 일본 선교위 역사의 흐름을  엿 볼수 있다.

 

결론적으로 일본은   절대로 일본은   선교사들의  무덤이 아니고   선교 불가능한  국가나 선교하지 않아도  되는 버림 받은 나라가

 

아니라는 점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일본을 향한  하나님의  원대한  선교와 복음의 숨결을  느낄수 있고  하나님의  발걸음을

 

느낄 수 있다.    일본 선교의   키워드를   상고하면서   일본 선교의 꿈을 함께 이루어 갔으면 한다.

 

 

           여순종(yeo, soon jong)   일본 대학교 문리대학 인문과학 연구교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1 100세 시대 어느 노인의 유언장 file 2014-06-05
30 가볼만한곳 [CA] 주일용 작가의 나들이 - 미션 센후안 카피스트라노 file 2014-05-30
29 가볼만한곳 [AZ] 김성수의 사진 세상 - 앤틀롭 캐년 file 2014-05-02
28 가볼만한곳 [LA] 주일용 작가의 나들이 - 산타페 댐 유럽문화 페스티벌 file 2014-05-01
27 가볼만한곳 [LA] 할리우드에 비친 '한국' 달라졌다_채널A_뉴스 file 2014-03-21
26 100세 시대 Finding Your Way After the Death of a Spouse file 2013-09-11
25 100세 시대 노인목회란 무엇인가? file 2013-07-07
24 100세 시대 제5차 LA카운티 정신건강국 세미나 (2013년 7월 25일)) file 2013-07-03
23 100세 시대 90세까지 건강하게 사는 법 file 2013-07-02
22 100세 시대 노년의 썰렁함 (왕상1:1) - 김성현 이정옥의 큐티칼럼 2013-06-21
» 가볼만한곳 일본 복음화를 위한 키워드 여순종연구교수 2013-04-02
20 100세 시대 [LA] 효사랑선교회 - 실버 가정상담실 개설 file 2013-01-07
19 100세 시대 [성경공부] 다시 드리는 예배(역대하 29:20~29) 2012-03-21
18 100세 시대 누구를 따라갈 것인가(역대상 17:1~11) 2012-03-20
17 100세 시대 [성경공부] 영적 전투 (역대하 32:9~23) 2012-03-19
16 100세 시대 내려놓는 삶 2012-03-16
15 100세 시대 내가 엎드렸던 차가운 바닥 2011-12-23
14 100세 시대 예수님과 노인 2011-12-21
13 100세 시대 '얼굴'의 의미 2011-12-20
12 100세 시대 교회가 감당해야 할 21세기 과제, 노인목회 2011-12-19
11 100세 시대 세 가지 감사 2011-12-16
10 100세 시대 노인의 날 2011-12-14
9 100세 시대 어느 원로의 12가지 신념 2011-12-13
8 100세 시대 노인에게서 배우는 참 신앙 2011-12-13
7 100세 시대 지역사회 노인에게 믿음과 소망을 심는 사역 2011-12-12
6 100세 시대 노령화시대, 노인사역의 방향성 2011-12-12
5 100세 시대 교회의 어린이·노인사역 시각부터 바꿔야 2011-11-03
4 100세 시대 지역 노인에게 믿음과 소망을 심는 사역 2011-11-03
3 컬럼 한글사이트 테스트.... 2011-10-28
2 2세 없는 한인교회는 사라진다 2011-10-07
1 저소득층을 위한 의료복지 프로그램 2011-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