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드리] 자동차 사고 - 당황하지 마세요

조회 수 1063 추천 수 0 2014.06.23 08:01:19
BKS *.183.83.126


브레드리.jpg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경고하였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교통규칙을 무시하고 부주의하게 핸들을 조작합니다. 이들의 운전은 다른 사람들에게 부상을 입혀 고통을 주거나 심지어 죽음에 이르게까지 합니다.

미국에서는 교통사고로 인한 부상 또는 사망에 이르는 피해자 수가 제일 많습니다. 매년 6백만건에 달하는 교통사고가 미국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이 중 3백만건은 부상, 2백만건은 영구적인 부분마비, 대마비, 또는 전신마비로 이어집니다. 또한 매년 4만명 이상의 사람이 교통사고로 사망합니다.

이 수치로 볼때, 모든 운전자는 적어도 어떠한 한 종류의 자동차 사고에 연루된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그것이 단순한 접촉사고던지 더욱 심각한 사고던지, 항상 여러분 자신을 보호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여기 여러분에게 비극적인 자동차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알아두면 좋을 몇가지 팁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당황하지 마세요

여러분에게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가능한 한 침착해야만 합니다. 당사자가 당황하기 시작하면 사고 경위나 피해, 부상 정도에 대한 객관적인 파악과 판단에 오히려 방해가 됩니다. 


경찰에 사고를 신고하세요 

경찰들은 사고발생 시 도로에서 일어난 상황을 정리하는데 충분한 지식을 갖고 있기 때문에 사고가 났을 때 경찰에게 먼저 알리는 것은 바람직합니다. 더구나 경찰들이 작성할 사고보고서는 여러분이 가해자에게 소송을 제기하기를 원할 때 사용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자동차 사고와 관련하여 경찰에 연락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지만 미국에서는 경찰을 누가 먼저 불렀느냐가 변호사들의 핵심 질문 중 하나입니다. 대부분 사고의 원인을 제공한 사람들이 먼저 경찰을 부르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사고 현장에서 경찰 외에 다른 사람과 사고에 대해서 얘기하지 마세요 

이런 당황스러운 상황 속에서는 여러분이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을 수 있기 때문에 사고 정황을 간결하고 명확하게 설명할 수 없을 수도 있습니다. 때문에, 경찰이 여러분에게 어떠한 질문을 하기 전까지는 사고에 대해 아무런 이야기도 꺼내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경찰에게 사고경위를 진술할 때는 간단명료하게 말해 주십시오. 

예를 들어,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에서 접촉사고가 난 경우, 다음과 같이 간결하게 진술하십시오: “저는 잘못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파란 신호등에서 직진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모든 사실들을 기록하도록 최선을 다하세요 

사고와 관련된 모든 사실들을 적어놓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여러분은 먼저 사고에 관련된 사람들의 이름, 주소, 그리고 연락처를 얻어야 합니다. 또한 차량 번호판, 차량의 보험회사, 그리고 사고 용의자의 차량등록번호를 기록해야 합니다. 사고 피해자에게 말한 뒤 현장에서 도망치는 뺑소니 운전자들이 늘어나고 있으므로 반드시 차량번호를 적으십시오.


또한 여러분의 증인들의 정보를 적어 놓는 것 또한 중요합니다. 사건 전개가 복잡하여 증인이 필요할 경우 연락처가 없으면 사고 경위를 묻는 것이 불가능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식당에서 일하는 종업원이 증인인 경우, 종업원은 그 사이 식당일을 그만 두거나 다른 곳으로 이사갈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나중에 식당을 찾아가도 사고경위에 대한 설명을 듣기 힘들어지므로 증인들의 상세한 연락처를 가능한 한 그 자리에서 즉시 적어 놓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고-발생시-작성표.jpg

   ▲복사하셔서 차량등록증, 보험카드와 함께 보관하십시요. 



▶믿을만한 변호사의 조언을 구하세요 

여러분이 원하시든 원치 않으시든 소송에 휘말릴 가능성이 있다면 모든 가능한 법적 대응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는 변호사를 구해 본인의 권리를 찾고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십시오. 자동차 사고와 대부분의 상해사건은 변호사의 의뢰비를 먼저 내지 않고 사고 종결 후 보상금의 일부분을 변호사의 수임료로 간주하기 때문에 부담이 적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상해관련 사건에 대한 상담도 변호사 의뢰비 없이 받을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16 [소진우] 연장(延長)이 아닌 영원(永遠) file 2015-04-01
215 [정기환] 생기야 오라 file 2015-03-25
214 [황성주] 건강 /// 욕구불만의 폐혜!(51회) file 2015-02-22
213 [이기학] 출소자들에게 희망을 나눠 주세요 file 2015-02-05
212 [최순길]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file 2015-01-22
211 [서영웅] 통일의 문을 열자 file 2015-01-13
210 [이영훈]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 신년메시지 2015-01-01
209 [이요은] 2015년의 한마디 - 의식이 깨어있는 사람이 됩시다 file 2014-12-31
208 [이효상] 새해의 기도 file 2014-12-27
207 [홍항표] 제1부 사도영성 그 이론적 배경 file 2014-12-18
206 [장한국] 성령이 우리로 새 언약의 일꾼 되게 한다 file 2014-12-12
205 [이효상] 종교개혁 497주년에 개혁운동을 생각하며 file 2014-10-20
204 [장 열] 북한선교, 이념보다 사랑으로 file 2014-10-08
203 [이효상] 기독교와‘효’ 의종교…조상제사문제로 오해받아 file 2014-10-08
202 [장한국] 하나님은 다니엘을 통하여 뜻을 이루신다 file 2014-10-08
201 [김인수] 노래는 어떻게 해야 잘 할 수 있을까? (1편) file 2014-08-11
200 [신승호] 천국을 맛보는 감동 2014-07-03
» [브레드리] 자동차 사고 - 당황하지 마세요 file 2014-06-23
198 [송금관] 한국 교회는 소금의 역활을 감당하고 있는가 file 2014-06-23
197 [유영성] 트롯트 목사의 찬양 2014-06-23